가수 다빈, "전 매니저가 경비원 폭행 가해자" 신상 공개될까?

가수 다빈이 경비원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A씨에 대해 폭로했다. 놀랍게도 다빈이 밝힌 사람은 전 매니저였다.


최근 서울에 위치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이 입주민 A씨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비원 폭행 가해자 A씨는 연예인 관계자로 알려졌고 13일 가수 다빈은 부산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A씨 정체가 전 매니저라고 밝혔다.


가수 다빈은 A씨가 대표 겸 제작자, 매니저로 있는 연예 기획사에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2년간 몸담았으며, 계약기간 동안 수차례 모욕적인 발언과 협박을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2년 동안 방송이나 수익 공연도 한번 해보지 못했고 계약금도 없어 생계를 위해 학원 강사 아르바이트를 해왔다고 전했다.



계약 종료 시점이 다가오자 한 번은 갑작스럽게 미팅을 한다고 했는데 아르바이트 때문에 일이 겹쳐 못 간다고 했더니 전화로 '꼴통', '병X', '공황장애 환자' 등 폭언을 퍼부었다고 밝혔다.

'

A씨는 가수 다빈에게 자신은 조직원이며,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져 평소 그가 어떤 인물인지 짐작게 했다.



또 경비원분께 상처가 나지 않게 때리겠다고 했다던데 가수 다빈에게도 과거 "살살 때릴 테니 나와라"라는 등의 협박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0일 서울 강북구 한 아파트에서 50대 경비원이 입주민 A씨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 A씨는 아파트 경비원에게 했던 저질스러운 행각이 만천하에 드러나면서 국민적 공분의 대상이 됐으며, 서울 강북 경찰서는 가해자로 지목된 A씨를 출국금지 조치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