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 이틀 만에 또 수면유도마취제 투약 후 쓰러진 채 발견

가수 휘성이 쓰러졌다. 3일 SBS는 휘성이 약물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고 풀려난 지 이틀 만에 또 투약한 상태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사진 SBS


보도에 따르면, 휘성은 지난 2일 밤 9시 15분 서울 광진구 한 호텔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고 수면유도마취제와 주사기가 담긴 유리병도 함께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휘성은 지난달 31일 송파구에 위치한 한 건물 화장실에서도 약물을 투약 후 잠들었다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번 일은 경찰 조사를 받고 풀려난지 이틀 만에 벌어졌다.

사진 SBS


휘성이 투약한 수면유도마취제는 마약류는 아니다. 하지만 효능이 프로포폴과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번에도 휘성은 참고인 조사만 받고 풀려났다.



하지만 의사 처방 없이 휘성에게 약물을 판매한 남성은 체포됐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팬들의 실망감은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과거 에이미 발언이 사실이 아니었냐는 의심의 눈초리까지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경찰은 휘성 검체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투약 여부에 대한 정밀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SBS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