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수목장 얼굴 학교 동물 학대 충격 폭로 총정리(+사진)

수의과학대 학생 유튜버 A씨가 동물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7일 채널A는 미래의 수의사가 되겠다는 사람이 조회수를 위해 동물을 학대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튜버A씨 동료 수의대생들의 증언이 잇따라 등장했다. 동료 B씨는 유튜버 A씨가 고양이들을 굶기면 애교가 많아지고 촬영에 도움이 된다며 동물을 학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촬영이 없을 때는 고양이가 다가오면 양손으로 멀리 집어던졌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또 어떻게 하면 수익을 더 창출할 것인지 캐릭터가 살아야 한다며 어떤 아이(동물)을 고도 비만으로 만들지 시시덕 거렸다며 폭로했다.



또 다른 동료 C씨는 새끼 레트리버가 굉장히 큰 편인데 누가 봐도 좁은 철창 안에 가둬두고 위생이 정말 안 좋았다고 폭로했다.


C씨는 생명윤리를 갖고 동물을 위해 일할 사람들이 수의사인데 더 이상 이런 콘텐츠로 이용되는 유기묘나 강아지들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채널A 보도 이후 유튜브 갑수목장 채널 댓글 창에는 해명하라는 댓글이 빗발쳤다. 채널A가 유튜버 갑수목장 영상을 모자이크 처리해 보도했지만 누가 봐도 알 수 있는 채널이었기 때문이었다.



이에 갑수목장은 댓글을 통해 채널A 보도 자료를 보고 많이 놀라셨을 거라 생각한다. 학대, 방치 등의 단어가 저의 실루엣과 함께 편집됐다는 사실이 너무 당황스러웠다. 


경향이 없지만 차분히 정리해서 영상으로 설명드리겠다. 해명이라고 말하기에는 보도 자체가 악의적인 편집이지만 그동안 믿어주신 분들께서는 너무 놀라지 마시고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전했다.


또 "이와 별개로 관련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부분은 법적 조치를 비롯해 강경 대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폭로는 계속해서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갑수목장 채널 운영자에 대한 인성에 대해 폭로했다.


구조한 유기묘 대부분은 구입한 것이고 유기묘라며 구독자들을 속였다는 것이 해당 네티즌의 주장이었다. 


갑수목장이 반려 중인 고양이들을 굶기기도 했다며 "밥을 굶기니까 일을 하네"라는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며 이를 강조하기도 했다.



이러한 논란이 불거지자 갑수목장 채널 운영자는 주취 상태에서 전 여자친구의 의도적인 질문에 답을 한 것이라는 해명 영상을 올렸다.


하지만 곧바로 해명 영상은 삭제됐도 다시 한번 구독자들은 혼란에 빠졌다. 갑수목장이 올린 영상에는 전 여자친구에게 6개월 동안 녹음과 배신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유튜버 갑수목장은 수의대생 유튜버로 반려 중인 고양이뿐만 아니라 구조한 고양이를 돌본 후 입양을 보내는 등 날개 없는 천사로 불렸던 인물로 현재 채널 구독자수는 약 47만명에 달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