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도박, 웃찾사 남자 개그맨 서울 한복판에 도박장 개설 논란

웃찾사 남자 개그맨

유명 개그맨 도박장 개설


웃찾사에 출연했던 지상파 공채 출신 개그맨들이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다 적발돼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MBC 뉴스 보도를 통해 알려졌습니다. 호기심에 접근한 도박이 아닌 직접 도박장을 개설했다는 사실에 충격이 더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도박장 개설 개그맨은 지난 2000년대 초 S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 모 씨로 알려졌습니다. "고참이 내일 시간 줄게. 아무것도 하지 마. 편지 써" 등 유행어로 인기몰이를 했던 개그맨이며, SBS 웃찾사와 tvN 코미디 빅리그에 출연에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에는 유튜브에서 교도소에 수감된 사람들이 먹는 재소자 식단을 주제로 한 영상을 게재하며 인기를 끌고 있었고 엑스포츠뉴스는 도박장 개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웃찾사 연예인을 두고 김형인을 지목했습니다.




개그맨 도박 연예인 김 모 씨는 지난 1일 동료 개그맨 최 모 씨와 함께 도박장소 개설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이들은 2018년 초 서울 강서구 한 오피스텔에서 불법 도박장을 개설해 '홀덤' 게임 판을 제작해 수천만 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행법상 영리 목적으로 도박을 하는 장소 및 공간을 개설한 이는 징역 5년 이하 3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게 되어 있습니다. 더욱이 유명 개그맨이 서울 한복판에서 이런 도박장을 개설해 버젓이 운영해왔다는 점에 대중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편 개그맨 김 모 씨는 몇 차례 도박을 한 것은 맞지만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동료 개그맨 최 씨는 형사재판을 앞두고 언론에 입장을 밝히는 것은 맞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 첫 공판은 다음 달 21일 서울 남부 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