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여배우 횡포 보도 후 인스타 비공개한 배우 정체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지난 6월 수도권 한 골프장에서 30대 여배우가 캐디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아시아경제는 이른바 '골프장 여배우'로 불리는 박 모 씨가 골프장 캐디에 도 넘은 횡포를 부렸다고 보도했다.


지난 6월 배우 박 모 씨는 수도권의 한 골프장에서 일행들과 골프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SNS에는 즐거운 표정으로 골프장에서 찍은 사진들이 여럿 게시되어 있었다. 하지만 해시태그는 표정과는 완전히 딴판이었다. '해당 골프장 이름을 명시하며 '쓰레기 골프장에 캐디들은 몰상식에 아주 X 판입니다' 


'라운딩 나가서 이렇게 기분 불쾌한 거 처음이에요. 두 달 동안 교통사고 나서 몸이 약한 와중에 단체 모임 약속이라 가는 길이 멀어도 기분 좋게 갔는데 앞 두 팀이 밀려 있는데 캐디가 느려터졌다면서 짜증을 내는데 특히 내가 드라이버 칠 때 가슴뼈가 금가서 조심히 쳐야 했는데 빨리 안치냐며 왜 이렇게 느리냐며 퍼터 할 때 줄 맞추라며 발 꼼짝하지 말라며 점수 계산할 때도 이것도 모르냐면서.."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골프장 홈페이지와 SNS에 게시된 글을 읽고 당사자였던 캐디는 큰 충격에 빠졌다고 전했다. 골프장 여배우 박 모씨 주장이 모두 거짓말이라는 것이다. 캐디는 운동하러 오는 어느 고객한테도 그렇지만 척 봐도 배우로 보이는 사람에게 막 대하거나 막말을 할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또 아시아경제가 취재한 골퍼 A씨는 "골프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앞팀 늑장 플레이에 신경을 많이 쓸 수밖에 없다"라고 전했다. "특히 SNS 사진 연출을 위해 연신 늦게 움직이는 앞팀을 만나면 그날 운동 일정 전체를 망치게 된다"라고 발혔다.


골프장 관계자는 "지연 플레이를 하고 캐디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고 매도하는 일이 심심찮게 벌어지고 있다"면서 "약자의 입장이다 보니 명백하게 불합리한 일을 당하고도 사실을 밝히지 못하는 일이 일쑤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골프장 여배우 정체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골프장 여배우 박 씨는 30대 초반으로 몇 편의 영화 그리고 드라마에 조연으로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골프장 여배우는 자신에 대한 갑질 보도가 나오면서 억울한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은 전화 인터뷰를 통해 골프장 여배우로 지목된 박 모 씨가 당시 비매너적인 캐디 행동에 기분이 상했고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항의했는데 이게 갑질이 되는 거냐며 심경을 토로했다고 전했다.


또 자신의 면전에서 "느려터졌네"라고 말하고 "왜 이렇게 하냐. 그게 아니라 이런 식으로 하는 거다"라고 고함을 쳤다고 주장했다. 제대로 사과를 받고 싶었지만 해당 골프장에서 묵살당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배우 박수인은 동아방송예술대학교 방송연예과를 졸업 후 2002년 영화 '몽정기'로 데뷔 후 2014년 영화 '귀첩', 2019년 '아직 사랑하고 있습니까?'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야외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박수인 인스타그램에도 골프장에서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하지만 현재 박수인 인스타그램은 비공개 전환됐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