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사 시험 40번 문항 오타 논란, 구제 가능성은?(+청원)

반응형
"한 글자 때문에 오답"
공인중개사 오타 논란

 

 

올해 공인중개사 시험은 40만 명의 응시자가 몰리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시험에 오타가 있었고 이와 관련된 대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021년 제32회 공인중개사 2차 시험지 오타로 인한 패히자를 구제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등장했다.

 

청원인은 공인중개사 2차 시험지 40번 문항에 오타가 있었고 이로 인해 생긴 피해자들을 구제해달라고 호소했다. 공인중개사 시험 40번 문항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령상 토지거래허가구역에 관해 옳은 것을 묻는 것이었다. 정답은 5개 보기 중 3번인 <허가구역 지정의 공고에는 허가구역에 대한 축적 5만 분의 1 또는 2만 5000분의 1의 지형도가 포함되어야 한다>였다.

 

 

하지만 공인중개사 시험 40번 문항 오타 논란을 제기한 청원인은 "정답이 3번이 되기 위해서는 '축적'이 아니라 '축척'으로 표기돼야 맞는 표현이다"라면서 "지문에 적힌 축적으로 명시될 경우 정답이 될 수 없으며, 40번 문항의 정답은 찾을 수가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축척의 사전적 의미는 '지식, 경험, 자금 따위를 모아서 쌓음 또는 모아서 쌓은 것이다"라면서 "일부 시험장에서는 칠판에 오타에 대해 고지를 했다고 하나 고지받지 못한 시험장도 많고 심지어 2차 1교시 시험 10분 전 고지를 하거나 시험이 끝나고 2교시에 고시를 한 시험장도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공인중개사 시험 오타 논란과 관련하여 청원글을 올린 청원인은 "물론 오타가 있을 수 있음을 이해한다. 하지만 사후 대처가 미흡했고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또한 "오타가 발생할 경우 시험 전 미리 고지하고 정오표를 배부하는 등 정확하게 인지시켜야 함에도 불구하고 처리 미흡으로 오답을 선택하게 했다. 지금이라도 바로잡아 달라"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공인중개사 시험 40번 문항 뿐만 아니라 공인중개사 시험은 토시 하나 변경하거나 단어를 변경하여 변별력을 주고 있으며 주어진 시간이 부족해 시험 중간 감독위원의 말에 집중하거나 신경 쓸 수 없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100분에 80문제를 풀기 위해 75초 동안 문제와 지문을 다 읽고 정답을 선택한 후 OMR 카드에 정답까지 기입해야 한다. 대부분 문제와 지문이 길어 읽고 순간순간 정답을 선택해야 모든 문제를 시험 시간 안에 풀 수 있다"라고 말했다.

 

공인중개사 시험 40번 문항 오타 논란을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응시자들의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일부 응시자들은 "모든 상황 하나하나에 예민한 수험생들에게는 정말 치명적일 수 밖에 없다", "공인중개사 법은 애초에 토씨 하나도 안 틀려야 하는 시험인데 치명적인 오류다", "그냥 넘어갈 수 없다", "저게 수능이면 어떻게 됐겠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응형
교차형 무한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