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건물붕괴 블랙박스에 공개된 충격 영상(+버스)

피할 틈도 없이 붕괴된 5층 건물
9명 사망 8명 중상
추가 매몰자 수색 중

광주건물붕괴

광주건물붕괴 사고로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광주에서 철거 중이던 5층짜리 건물이 무너지면서 시내버스를 그대로 덮쳤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버스 탑승객들이었다.

 

소방당국은 애초에 12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했지만 구조작업 과정에서 인명피해가 늘어 현재까지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건물붕괴 사고

사건이 발생한건 9일 오후 4시 22분 경이다.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현장에서 5층 규모 건물이 갑자기 무너졌다.

 

이 사고로 건물 잔해가 왕복 8차선 도로 5차선까지 덮쳤고 버스 정류장에 정차했던 시내버스(54번) 한 대가 피할 틈도 없이 그대로 깔렸다.

광주건물붕괴 CCTV 블랙박스 영상

이날 사고는 해당 건물의 철거 첫날이었다. 철거 작업자들은 전날 건물 주변 일부를 정리했으며 이날부터 5층 건물 옆에 토산을 쌓고 굴착기를 올려 작업을 진행했다.

 

하지만 굴착기 철거 작업 중 작업자들은 이상징후를 감지하고 모두 대피했다. 문제는 철거 현장과 인접한 도로는 통제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일반 시민들이 입었다.

광주건물붕괴 현장 사진

현재 광주건물붕괴 현장 구조는 계속되고 있다. 추가 매몰자가 나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구조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무너진 잔해 양도 상당하고 날이 저물어 수색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피해자들이 탑승했던 버스 조차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다.

 

광주경찰청은 수사 전단팀을 구성했다. 광주건물붕괴 철거업체를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와 업무 과실 여부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하지만 매번 반복되는 사고에 피해자들만 원통할 따름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