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코로나 30대 확진자 추가 발생…대구 신천지 교회 방문자

사진=대구신천지교회 / 구글지도


광주에서 대구 신천지 교회를 방문한 신도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 당국은 광주 서구 풍암동에 거주 중인 31세 남성 A 씨가 20일 오후 9시경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A 씨는 지난 16일 오후 4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집단 발병지로 알려진 대구 신천지 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승용차를 타고 다른 교인 2명과 함께 갔으며, 이들도 모두 자가 격리 중이다.


문제는 A 씨가 31번 확진자 접촉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A 씨뿐만 아니라 아내도 같은 병원에 격리하고 검체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이번 확진자는 4번째 광주 코로나 확진자로 지난 4일 첫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5일과 6일 연속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대구 신천지 교인들이 방방곡곡 흩어진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가 더욱 깊이 다가오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