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별 옷차림, 오늘 날씨에 뭐 입지?

매년 봄 가을이 되면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옷차림에 신경을 써야 한다. 


건강을 위해서도 기온별 옷차림에 신경을 써야 하지만 이는 패션하고도 연관성이 있다. 


따라서 변화무쌍한 날씨에 많은 사람들이 어떤 옷차림이 적당한지 고민을 하게 된다. 



4도 이하에서는 패딩이나 두꺼운 코트를 입는 것이 좋다. 자칫 감기에 걸릴 수 있기 때문에 목도리나 경량 패딩 등을 더해 최대한 껴입는 것이 좋다.


5~8도 이하일 경우 코트나 가죽 재킷, 야구 잠바, 후리스, 조끼 패딩이 좋고 안에는 히트텍이나 내복 등이 적당하다. 패딩을 입기에는 애매한 기온인 탓에 보온성이 유지되면서도 몸을 편안하게 움직일 수 있는 옷들이 좋다. 


10~11도 날씨에서는 두꺼운 외투를 입는 것보다 얇은 옷을 여러 장 껴입는 것이 좋다. 또한 가장 인상적인 패션을 연출하기에 좋은 날씨이므로 트렌치코트나 재킷, 바람막이 등을 입는 것이 좋다.


12~16도는 본격적으로 외투를 착용해야 하는 시기다.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감기에 걸리기 쉽다. 이때 상의뿐만 아니라 하의까지도 신경을 써주는 것이 좋다. 카디건, 청바지, 야상, 셔츠, 살색 스타킹 등을 이용해 기온차가 급격히 변화하는 걸 막아주는 것이 포인트다.


17~19도에서는 얇은 니트와 재킷, 그리고 가을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맨투맨을 입어도 좋은 기온이다. 하의는 면바지, 청바지로 함께 코디해도 좋다.


20~22도는 껴입으면 덥고 안 입으면 추운 애매한 기온이다. 물론 공기가 가장 맑은 날씨라는 점에서 봄, 가을 향기를 물씬 느낄 수 있다. 이때 반팔 티를 집어넣고 긴팔 티 하나만 입어도 좋다. 또한 일교차가 심할 수 있으니 얇은 카디건을 하나쯤 준비해두자.


23~26도 기온은 밖에서는 살짝 추울 수 있지만 실내로 들어가면 더운 날씨에 속한다. 에어컨을 켜기에 애매한 날씨이기도 하다. 이런 기온에는 반팔 티와 얇은 셔츠, 그리고 반바지를 입는 것이 좋다.


27도 이상 일 때는 민소매티나 반바지, 반팔 티, 치마 등을 입어 최대한 몸의 기온이 올라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