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사회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 송병기 울산 부시장 논란(+사진)

지난해 경찰이 울산시장 관련 수사를 하면서 그 배경에 청와대가 있다는 의혹이 있었다. 


그러다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이 한창이던 오늘(4일) 청와대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첩보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기에 이른다.


오늘 청와대는 논란의 제보자는 2017년 10월 외부 제보자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이 해당 제보자에게 스마트폰 SNS를 통해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다고 전했다. 


제보를 받은 행정관은 알기 쉽게 정리하고 편집해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고 절차에 따라 반부패 비서관실을 거쳐 경찰서로 넘어갔다고 전했다.





또한 청와대 관계자는 최초 제보자에 대해 정당 출신이 아닌 공직자라고 밝혔다. 하지만 YTN와 SBS는 취재 결과 김기현 첩보 제보자가 송병기 울산 부시장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송병기는 김기현 시장 시절 울산 교통건설 국장을 지냈다. 그러다 현재 울산시장인 송철호 후보 캠프로 자리를 옮겼고 송 후보 당선 후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임명됐다.



이에 송병기 부시장은 본인이 먼저 청와대에 자료를 전달한 것은 아니며, 캠핑장에서 만난 청와대 행정관이 현재 동향을 물으면 여론 형태로 알려줬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김기현 첩보 제보자가 여당 후보 측근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하명 수사 논란의 불을 끄기는커녕 정치적 색깔을 띤 제보가 청와대를 거쳐 경찰 수사로 이어졌다는 청부수사 논란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 출처: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