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교 강아지에 물린 80대 할머니 끝내 숨져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지난 5월 배우 김민교 강아지에 물려 치료를 받아오던 80대 할머니가 끝내 숨졌습니다.


김민교 강아지 두 마리에 물려 병원으로 이송된 뒤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회복하지 못했고 어제 새벽 세상을 떠났습니다.


당시 할머니는 허벅지를 포함 양팔 세 군데 물리는 중상을 입었고 중환자실에 입원한 상황이었습니다. 더욱이 김민교 부부를 평소 아껴주던 이웃집 할머니였기에 안타까움은 더욱 컸습니다.



김민교는 강아지들이 산속에 뛰어다니는 고라니를 보고 흥분해 담장을 넘었고 앉아서 풀을 캐고 계시는 할머니를 보고 작은 동물로 오해하면서 생긴 일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게 무슨 소용일까. 견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던 김민교. 하지만 세상에 단 하나뿐인 어머니를 누군가는 이렇게 허무하게 잃었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한편 동물 훈련사 강형욱은 반려견이 어른 키 높이의 울타리를 넘었다고는 하나 150~180cm 높이라면 흔하게 뛰어넘지 못했을 거라면서 "지붕을 만들었으면 좀 더 안전하지 않았을까?"라며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