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아 스캔들 터지자 남편이 던진 말(+소송 결과)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예고방송 캡처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김세아가 스캔들 이후 5년 만에 심경 고백을 해 화제입니다. 김세아는 29일 오후 방송될 예정인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스캔들 이후 근황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지난 1996년 60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MBC 공채 탤런트 대상을 수상했던 김세아는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가던 중 2016년 스캔들에 휘말리며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당시 한 회계법인 부회장 부인으로부터 가정을 파탄 냈다는 취지로 1억 원 상당의 상간녀 위자료 소송을 당했습니다. 소송은 오랜 시간 이어졌고 결국 2년 전 끝이 났습니다.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예고방송 캡처



김세아 스캔들이 터지자 남편 첼리스트 김규식 씨의 반응은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김세아에 대한 믿음은 확고하다. 아내와 가정을 끝까지 지키겠다"라며 아내 김세아 명예훼손으로 가족이 입은 상처가 너무 크다고 전했었는데요.


비록 소송은 끝났지만 김세아는 오랜 시간을 힘들게 보냈습니다. 당시 고층에 아파트에 살면서 나쁜 생각도 들었지만 둘째 아들을 목욕시키던 도중 "엄마 죽지 마"라는 말에 마음을 다잡기도 했습니다.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예고방송 캡처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