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진 PD 언니 "동생 학폭 가해자 아냐" 진실 밝힌다

이원일 셰프 예비신부 김유진 PD 친언니가 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학교 폭력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유진 PD 친언니 김 모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저의 동생 김유진 PD의 일로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저희 가족은 과장된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거짓 내용과 도 넘은 비판에 진실을 밝히려고 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선 저희 동생을 향한 무분별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행위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하며, 김유진 PD를 보호하기 위해 민, 형사법적 대응을 진행하려고 합니다. 관할 사법 당국에 고소할 예정입니다"라고 말했다.



또 "김유진 PD는 혼자만 감당하고 참으면 되겠지 하고 스스로의 상처에 애써 간과하고 넘겨왔지만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 댓글에 시달렸고 심지어 피해 제보자가 시켰다고 주장하는 그녀의 국내에 있는 지인으로부터 4월 30일 협박성 메시지(사진 참고)와 계속해서 걸려오는 전화 40회(5월 3일 기준)가 걸려왔습니다"라고 밝혔다.


여기에는 김유진 PD가 할 수 없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진실이 밝혀지자 동생에게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트판에서 게재된 타인이 쓴 글들을 내려 달라고 요구하고 강요하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김유진 PD 친언니는 "저희 가족은 묵고하고 참음으로 해서 결과적으로 동생과 가족 그리고 동생과 연결된 모든 사람들에게 엄청난 해약(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익명성에 편승해 악의적인 의도와 비방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거듭 유포하고 인신공격을 하여 동생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을 방치하는 것이 옳지 않다고 판단하였다"라고 전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계속 동생을 향한 허위사실 게재, 모욕, 명예훼손 등 악의적인 비방 행위가 발견되었을 경우 증거자료를 확보하여 적극적인 법적 대응을 이어가겠다고 밝히며 이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합의나 선처는 절대 없을 것이다"라고 예고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