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진pd, 극단적 선택→의식불명→일반 병실로 이동 회복 중

이원일(41) 셰프와 결혼을 앞두고 학폭 의혹이 제기됐던 김유진(27) pd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후 병원에서 회복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김유진pd는 4일 새벽 3시경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대학병원 중환자실로 이송되었는데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당시 의식은 없었으나 호흡은 있는 상태였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현재는 일반 병실로 옮겨져 회복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의사소통은 어려운 상태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일부 매체에 따르면 김유진pd는 이날 비공개 인스타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억울함을 풀어 이원일 셰프와 가족들에게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며 자신이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고 남기기도 했다는 보도가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이제 곧 자신은 이 세상에 더는 존재하지 않는 사람이 될 것 같다며, 그전에 못다 했던 이야기를 하려 한다고 보도되기도 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1일 네이트판에는 16살 때인 지난 2008년 뉴질랜드에서 집단으로 폭행을 당했다며,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 출연 중인 연예인 닮은꼴 예비 신부 PD가 가해자 중 한 명이라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후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pd는 방송에서 자진 하차했고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으나 '사실 여부를 떠나'라는 표현을 사용해 재차 지적을 받기도 했었습니다.


이번 사건의 사실 여부를 떠나 김유진pd가 빠르게 쾌유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정말 가족을 위한 선택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주셨으면 합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