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사회

김정숙 5000억 뭐길래?…지인 청주터미널 특혜 매입 주장

김정숙 5000억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 가운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선일보는 지난 21일 야당이 청주 지역의 한 사업가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친분 관계를 이용해 부동산을 특혜 매입했고 수천억 대 달하는 개발 이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시사포커스TV 방송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청주 버스 터미널을 운영하는 장 모 씨는 지난 2017년 1월 청주시로부터 20년 이상 해당 부지를 버스터미널로 유지해야 한다는 조건으로 경쟁자 없이 단독으로 응찰해 땅을 343억 원에 매입했으나 4개월 후 청주시에 50층 규모 주상복합 쇼핑몰을 세우자는 터미널 현대화 사업을 제안했고 청주시는 이 제안을 석 달 만에 수락해 결국 장 씨와 사업 협약서를 체결했다는 주장을 실었다.



여기에 곽상도 의원은 해당 부지를 매입하자마자 대규모 개발 사업이 추전된 건 매각 당시 제한 규정을 위반한 것이며, 장 씨는 터미널 부지 매입 후 불과 몇 개월만이 5000억 원 이상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정숙 여사가 병상에 있을 당시 장 씨를 찾은 사진을 공개하며 부지 매입 과정에서 장 씨가 특혜를 받았을 수도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청주지역에서 장 씨와 문재인 대통령이 부부동반으로 만남을 가지 정도로 가까운 사이로 소문이 나 있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는 현재 청와대 관계자는 대응할 가치가 없는 주장이라고 나섰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정숙 5000억이 실검에 등장하면서 적지 않은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