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플라 대마> 메킷레인 블루, 루피, 영웨스트, 오왼 (집단 대마 흡입)

반응형

메킷레인 래퍼 집단 대마

쇼미더머니777 나플라·루피 적발


메킷레인 나플라, 루피, 블루, 오왼, 영웨스트 등 유명 래퍼들이 대마를 흡입하다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보도됐다. 



19일 채널A에 따르면 지난 2018년 Mnet '쇼미더머니777' 우승자 나플라와 준우승자 루피가 대회 참가 1년 뒤인 지난해 9월 대마 흡입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고 전했다.


당시 경찰은 나플라와 같은 소속사 래퍼 마약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소속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조사 과정에서 나플라, 루피 모발과 소변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지난주 첫 방송을 시작한 '쇼미더머니9' 참여한 래퍼 오왼과 이효리가 불러 역주행 열풍을 일으켰던 다운타운 베이비 블루, 영웨스트 역시 같은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나플라에게 대마를 구해준 것으로 지목된 사람은 바로 영웨스트였다. 오왼은 지난해 서울 마포구 길거리에서 제3자로부터 대마를 건네받아 두 차례에 걸쳐 동료 래퍼들과 흡입한 사실을 인정했다.


해당 래퍼들의 소속사인 매킷레인 레코즈는 매체들을 통해 소속사 래퍼 5인의 대마 혐의를 인정했다. 이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한 징계 방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경찰은 루피, 블루, 오왼, 영웨스트, 나플라 대마 흡입과 관련해 집단 흡연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이들을 마약류 관리법 위한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이후 검찰은 지난 7월 5명 가운데 래퍼 1명만 기소했다. 그리고 나머지 4명은 초범인 점을 감안해서 기소유예 처분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