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커피숍'에 '커피'가 없었던 진짜 이유

네덜란드 여행 중 커피 마시고 싶다면?
커피숍이 아닌 카페 이용해야 이유

네덜란드는 다른 유럽 국가들에 비해 여행지로는 잘 알려지지 않은 나라이다. 오히려 히딩크의 나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대부분 해외여행객들은 네덜란드만 여행하기보다는 다른 유럽 나라들을 여행하면서 함께 방문하는 나라 중 하나로 생각한다. 그러나 막상 네덜란드에 방문하면 다채로운 매력에 흠뻑 취할 수 있다.

 

 

수많은 풍차가 바람에 몸을 맡긴 채 빙빙 돌며 동화 같은 풍경을 보여주고 셔터만 눌러도 인생 샷이 나올 정도로 아름다운 튤립을 쉽게 볼 수 있는 나라이다. 하지만 동화 같은 분위기와 달리 네덜란드에 대해 우리가 모르는 사실이 있다. 가장 대표적인 문화 충격을 느낄 수 있는 곳은 바로 '커피숍(Koffie Shop)이다.

 

 

우리나라에서 커피숍은 카페와 구분없이 커피나 음료를 마실 수 있는 곳으로 인식되어 있다. 하지만 네덜란드는 커피숍과 카페의 구분이 명확하다.

전설적인 드라마 tvN '나의아저씨' 中

 

네덜란드에서 커피숍의 의미는 마약이나 마리화나를 판매하는 소매점을 뜻한다. 물론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판매 제한을 두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잘 지켜지는 편은 아니다.

 

 

실제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시내에서는 마리화나 성분이 들어간 음료, 빵, 사탕, 쿠키 같은 음식물을 판매하는 곳도 있어 성분이나 포장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이런 이유로 늦은 새벽 암스테르담 거리를 혼자 다니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는 평이 줄을 잇는다. 마약을 한 사람들이 시비를 걸거나 충동적으로 폭행을 가할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마리화나를 판매하는 호객꾼 들이다. 네덜란드 여행 시 그 나라 언어와 문화를 모두 이해하고 가는 사람들은 드물다. 자칫 호기심으로 마약을 접하는 일도 벌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네덜란드 여행 중 잠시 휴식을 취하거나 커피를 마시고 싶다고 해서 아무 카페나 들어가면 안 된다. 만약 커피를 마시고 싶다면 반드시 커피숍(Koffie Shop)이 아닌 카페(Cafe)를 방문해야 한다.

 

 

항공사 승무원들만 누릴 수 있는 놀라운 혜택 5가지

꼿꼿이 세운 허리와 깔끔한 헤어스타일, 각 잡힌 제복을 입고 매번 친절함을 베푸는 승무원들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 이런 항공사 승무원들을 보며 비행기를 탑승한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이

textnews.co.kr

 

 

승무원들이 비행 후 '샤워'를 필사적으로 말리는 이유

탈모는 우리 몸에서 가장 피해 가고 싶은 변화 중 하나일 것이다. 물론 젊은 나이에 탈모가 시작되는 사람도 있겠지만 보통은 중년의 나이에 접어들면서 생장기와 퇴행기를 지나 휴지기에 들어

textnews.co.kr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