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 사망자 명단 CCTV 화재 원인 이유(+203호)

반응형
대구 사무실 화재 CCTV에 찍힌 방화 순간

대구 범어동 변호사 사무실 화재 사건 용의자의 방화 순간이 CCTV에 포착됐다.

 

공개된 CCTV에는 9일 오전 10시 53분께 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 방화범이 마스크를 쓴 채 흰 천에 덮인 물체를 들고 계단을 통해 203호 사무실로 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 CCTV에는 방화 용의자 A씨가 들어간 지 23초 만에 불꽃이 일었다.

 

순식간에 건물 내부는 검은 연기에 휩싸였고 해당 변호사는 다른 지역 재판으로 화를 피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날 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로 아무 죄없는 7명이 사망자가 발생하고 50명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흡입하는 등 큰 부상을 입었다.

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 사망자 명단에는 방화 용의자 1명을 제외한 6명 중 1명이 해당 사무실 다른 변호사이고 나머지는 직원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보도에 따르면 방화 용의자 A씨는 소송 결과에 불만을 품고 상대편 변호사 사무실에서 방화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용의자 A씨는 부동산 투자금 반환 소송에서 패소한 뒤 앙심을 품고 상대측 변호사 사무실을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대구지법에 따르면 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 용의자 A씨는 주상복합 아파트 신축 사업 시행사와 2013년 투자 약정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A 씨는 6억 8천만 원을 투자했고 일부 돌려받은 돈을 제외한 나머지 투자금 5억 3천만 원과 지연 손해금을 요구하는 시행사 대표이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하지만 1심에서 재판부는 시행사만 A씨에게 투자금 및 지연 손해금을 지급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고 시행사 대표 B 씨에 대한 청구는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시행사 대표 B씨가 방화 용의자 A 씨에게 돈을 주지 않았고 A 씨는 지난해 B 씨를 상대로 약정금 반환 소송을 냈다.

 

이 과정에서 B씨 변호를 대구 범어동 화재 변호사 사무실 변호사가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를 접한 누리꾼들은 "소송에서 졌다고 앙심을 품고 죄 없는 사람을 죽게 만들다니 그 죄를 어떻게 받으려고...", "피고도 아니고 피고 변호사에게 화풀이하는 사람은 처음 본다", "죽은 사람들은 무슨 죄냐" 등 반응을 보였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