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야후재팬 경영통합 합의, 추진 배경은?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LINE)과 일본 포털 야후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ZHD)가 경영통합을 위한 자본제휴 기본 합의서를 체결했다.


일본 라인 CEO 이데자와 다케시(出沢剛)와 Z홀딩스(ZHD) CEO 가와베 겐타로(川辺健太郎)는 18일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에 국한되지 않은 세계적인 AI(인공지능) 기술 업체로 도약하겠다며, 라인-야후재팬 경영통합 추진 배경을 밝혔다. 


즉, 미국 아마존과 중국 알리바바 등의 성공 사례를 일본과 한국에서도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양사는 일본 라인 지분 70%를 보유한 한국 네이버와 Z홀딩스 지분 40%를 보유한 일본 소프트뱅크의 지원으로 내년 10월까지 경영통합이 완성될 전망이다.


경영통합 방식은 한국 네이버 50%, 소프트뱅크 50% 출자로 새로운 합작 법인 조인트벤처(joint venture)를 만든다. 



이 합작회사는 Z홀딩스를 지배하는 주주가 되고 Z홀딩스 산하에 라인 사업을 승계한 라인 운영 회사와 야후재팬을 두는 방식이다.


양사의 경영통합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경우 일본을 중심으로 아시아권 검색 서비스는 물론 온라인 메신저, 통신, 금융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사업을 펼치는 1억 명 규모의 디지털 플랫폼이 탄생하게 된다.



일본 포털 야후 재팬은 월 5천만 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일본 국민 메신저 라인은 월 8천만 명이 이용하는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물론 일본 시장이 중심이기는 하지만 아시아 시장에서 미국과 중국에 대항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이 만들어진다는 점에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