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비프리가 킹치메인 폭행 후 올린 조롱 영상…쌍방 인증?

래퍼 비프리(본명 최성호·36)가 동료 래퍼 킹치메인(본명 정진채·25)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사건은 지난 23일 오후 10시 20분 서울 용산구 후암동 한 빌라 주차장에서 벌어졌다.


해당 빌라는 래퍼 '킹치메인'이 거주하고 있는 빌라였다.


래퍼 비프리는 자신의 SNS에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는 이유로 킹치메인과 온라인상에서 설전을 벌였다.



결국 실랑이 끝에 킹치메인 거주 지역까지 찾아갔고 사건은 벌어졌다.


비프리는 현장에서 킹치메인을 폭행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행범으로 비프리를 체포했다.


킹치메인은 자신의 SNS를 통해 비프리에게 폭행당한 얼굴과 등 사진을 올렸다.


"금일 인스타그램을 통한 일로 인해서 비프리와 연락을 주고받다 보니 주소를 부르라고 요구하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충분히 대면하여 해결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또 "오후 10:20 경 내 집 앞에서 갑작스러운 폭력을 행사했고 경찰이 현장에서 체포하였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킹치메인은 "비프리는 존경하던 아티스트였지만 이제는 아니다. 사람 패는 것 좋아하신다고 했으니 정당한 대가 치르시길 바랍니다."라고 말을 이어갔다.


한편 비프리는 킹치메인과의 사건 이후 조롱 영상을 찍어 올렸다.



비프리가 올린 영상에는 킹치메인이 등장했다.


영상 속 킹치메인은 "다시는 인터넷 댓글로 협박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또 비프리는 영상과 함께 '싸움 못하면 남을 협박하면 안 되지, 단체 폭행할 거라며? 네가 실패하고 맞은 거잖아. 왜 그렇게 불쌍한 척해?'라는 글을 게재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