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건 와이프 유산 소식에 분노한 무사트가 남긴 말(+사진)

결국 유산한 로건 아내

악플과 스트레스 심했다

로건, 와이프 향한 응원의 목소리 이어져


가짜사나이 시즌2 교관 로건(본명 김준영) 와이프가 끝내 유산했다. 20일 무사트 측은 공식 SNS를 통해 "로건님 가족분들을 대신하여 비보를 전한다"라며, 로건 와이프 유산 소식을 전했다.



로건 유산, 극심한 스트레스…와이프 유산 충격

무사트는 "최근 악성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가짜사나이 시즌2 로건 교관 아내분께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고 그러던 중 뱃속의 소중한 생명을 하늘로 보내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짜사나이 콘텐츠 및 로건 교관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분들께서는 함께 애도의 시간을 가져 주셨으면 합니다. 또한 무사트는 원인을 제공한 모든 당사자를 엄중히 처벌받도록 할 것이며, 허위 사실 유포 및 유언비어에 대해서도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좀 더 지켜보자" 했지만, 로건 와이프 끝내 유산 안타까워

로건은 가짜사나이2를 통해 얼굴을 알렸지만 유튜버 정배우로 인해 퇴폐업소 출입 의혹과 몸캠 피싱 유출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이러한 의혹과 논란은 임산부였던 로건 아내에게 적지 않은 충격을 주었고 뱃속 생명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당시 로건 와이프는 아직 혐의가 확정된 것이 아니니 좀 더 상황을 지켜보자고 당부했다.



하지만 정배우는 아랑곳하지 않고 로건 몸캠 사진 유출을 감행하며, 기여코 선을 넘어섰다. 하지만 로건은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였다. 꺼내고 싶지 않은 기억임에도 불구하고 유튜버 정배우는 해당 사진을 당당하게 꺼내 세상에 공개했다. 아무리 강인한 사람이라도 자신의 숨기고 싶은 과거가 만천하에 공개된다면 견디기 힘들 것이다.


아내를 더 걱정했던 로건..유산 조짐

이런 와중에 로건은 자신보다 아내를 더 걱정했다. 로건은 "유튜버 정배우의 무책임한 행동으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저보다 아내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유산 조짐을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또 자신의 사생활을 유출한 정배우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로건은 지난 15일 "오늘 제가 처음으로 몸캠 피싱을 당했다는 걸 알았다. 해당 영상의 존재 자체를 몰랐고 이 영상은 제 동의 없이 촬영된 영상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로건은 "정배우는 이런 영상을 입수해 로건을 비방할 목적으로 다수가 시청할 수 있는 방송에 이를 송출했고 로건 명예훼손뿐만 아니라 소지하고 있던 사진을 유포했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로건 힘내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