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태주 하교, 시무 7조 반박글(+조은산 블로그)

시인 림태주 페이스북

시무7조 반박 림태주 하교 화제

조은산 블로그 림태주 하교 반박글 등장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장한 '시무7조상소문'이 31일 청원 39만 명을 훌쩍 넘긴 가운데 반박 형태로 등장한 시인 림태주 하교 글이 화제다.


시인 림태주는 지난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하교_시무 7조 상소에 답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림태주 하교는 신하가 올린 상소문에 답을 내리는 가르침 또는 명령인 '하교(下敎)'의 형식으로 반박한 글이다.



이날 시인 림태주는 "내 너의 상소문 읽었다. 충정이 보이더라. 네가 생업에 일념하도록 평안한 정사를 펼치지 못한 나 자신이 부끄럽고 미안하고 슬펐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국사가 다망해 상소에 일일이 답하지 않는다만 너의 '시무7조'가 내 눈을 찌르고 들어와 일신이 편치 않았다. 한 사람이 만백성이고 온 우주라 내 너의 가상한 고언에 답하여 짧은 글을 내린다"라며 말을 이어갔다.




하지만 림태주는 "나는 바로 말하겠다. 너의 문장은 화려하였으나 부실하였고, 충의를 흉내 내었으나 샷 되었다. 너는 헌법을 들먹였고 탕평을 들먹였고 임금의 수신을 논하였다"라며 반박했다.


또 "그것들을 논함에 내세운 너의 전거는 백성의 욕망이었고 명분보다 실리였고 감성보다 이성이었고 4대강 치수의 가시성에 빗댄 재난지원금의 실효성이었다"




"언뜻 그럴듯했으나 호도하고 있었고 유창했으나 혹세무민하고 있다. 편파에 갇혀서 졸렬하고 억지스러웠고 작위와 당위를 구분하지 못했고 사실과 의견을 혼동했다. 나의 진실과 너의 진실은 너무 멀어서 애달팠고 가닿을 수 없이 처연해서 아렸다"라고 전했다.


림태주 하교가 화제가 되자 진인 조은산은 30일 이에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조은산 블로그에는 '백성 1조에 답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조은산은 "너의 글을 읽고 너를 찾았다. 지난날 네가 남긴 글을 보니 나에게 던져진 독설은 독설이 아님에 고마웠다. 나는 너의 글을 읽었지만 그 안에 담긴 이치와 논리를 배제하고 네 글에 담긴 유려함을 먼저 보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너의 백성 1조는 어느 쪽 백성을 말하는 것이냐. 뺏는 쪽이더냐 빼앗기는 쪽이더냐. 임대인이더냐 아니면 임차인이더냐. 다주택이더냐 아니면 일 주택이더냐. 너 스스로 너의 백성은 집 없는 자들이고 언제 쫓겨날지 몰라 전전긍긍 집주인의 눈치를 보는 세입자들이고 집이 투기 물건이 아니라 가족이 모여 사는 곳이라고 생각하는 자들이라 했다. 그렇다면 고단히 일하고 부단히 저축하여 제 거처를 마련한 백성은 너의 백성이 아니란 뜻이냐"라고 반문했다.


<조은산 블로그 주소 바로가기>




이후 두 사람 간 논쟁이 이어졌다. 또 조은산은 "시인 림태주 글과 나 같이 못 배운 자의 글은 비교할 것이 안된다"라며, "정치적 입장을 배제하고 글을 평가해 달라"라고 전했다. 림태주에 대해서도 "건네는 말을 이어받으면서 경어를 사용하지 못했다"라며, "한참 연배가 낮은데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시인 림태주 하교 글은 페이스북에서 사라졌다. 이와 관련해 림태주는 조은산 반박글을 작성한 뒤 악플에 시달렸다고 전했다. 또 하교 글은 삭제한 것이 아니라 페이스북 친구 보기로 돌려놨다고 전했다. 낯선 계정에 몰려와 무분별한 막말로 도배되는 것을 방치하는 것이 어려워 비공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인 림태주는 1994년 계간 '한국문학'으로 등단했으나 시집은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림태주는 '시집 없는 시인', '페이스북 스타'로 더욱 알려진 인물이다.


[관련글]시무7조 상소문 쓴 진인 조은산 반전 정체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