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아닙니다" 검은태양 남궁민, 약물 논란까지 부른 벌크업 식단의 정체

반응형
벌크업한 역삼각형 등근육 공개한 남궁민
14kg 벌크업 비밀 공개

드라마 '검은태양'에 출연 중인 남궁민이 벌크업 식단을 공개해 화제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검은태양으로 복귀한 남궁민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리고 이날 남궁민은 지난 1월부터 벌크업을 위해 유지해온 식단을 공개했다.

남궁민 집 냉장고에는 닭가슴살, 단백질 음료, 고구마, 달걀흰자 등 벌크업을 위한 재료들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그는 "지난 1월부터 단백질과 탄수화물 위주로 식사를 계속하고 있으며 밀가루 음식은 전혀 먹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남궁민은 돼지 안심을 잘게 썰고 밥(탄수화물)을 넣은 다음 달걀 흰자(단백질)을 잔뜩 추가해 설탕을 줄인 케첩을 살짝 더해 먹었다.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든 정체불명의 요리는 남궁민만의 벌크업 비결이었다.

그는 "이렇게 죽이 되게 먹으면 소화가 쉬워서 바로 흡수가되고 근육이 될 수 있도록 해준다"라면서 "요리 이름은 아직 정하지 않았지만 이름을 정할 만큼 맛이 있지는 않다"라고 설명을 더했다. 식사를 마친 뒤에는 닭가슴살, 고구마, 단백질 음료를 추가로 먹어 약물 논란을 잠재웠다.

남궁민은 MBC 새 드라마 '검은태양'에서 성난 근육을 뽐내며 국정원 요원 한지혁 역을 제대로 소화해 내고 있다. 남궁민은 벌크업 이유에 대해서는 "국정원 최고 요원인만큼 적을 마주했을 때 상대를 제압하는 게 당연해 보일만큼 신체적 강인함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반응형
교차형 무한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