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일반

멸종위기종 '천산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간 숙주로 지목된 이유(+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멸종 위기종인 천산갑을 거쳐 인간에게 전파됐을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중국 화난(華南) 농업대학은 7일 언론 발표회를 통해 천산갑에서 분리한 균주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상동성(같은 종이나 다른 종 개체들 사이에 존재하는 유전자 및 단백질의 유사한 성질)이 99%라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 화난 농업대학의 천산갑 샘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원지로 지목된 우한(武漢) 화난 수산시장에서 나온 것은 아니라는 점은 분명히 했다. 또 천산갑에서 인간에게 전파되는 경로는 아직 밝히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자연 숙주는 박쥐일 가능성이 있다고 제기한 중국 과학원은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아직은 더 많은 증거가 필요하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국 화난 농업대학교수는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병한 계절은 박쥐가 동면하는 겨울이었다며, 박쥐가 직접적으로 감염 시켰을 가능성은 낮다고 전하기도 했다.


중국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로 알려진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야생동물에서 인간에게 전염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오소리, 대나무 쥐 등 같은 동물일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비슷한 예로 사스 같은 경우 사향고양이로 바이러스가 옮겨진 다음 사람에게 전파됐으며, 메르스의 경우 박쥐에서 낙타를 거쳐 사람에게 전파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천산갑은 멸종 위기종으로 세계에서 밀매가 가장 왕성한 동물 중 하나다. 아프리카 여러 지역에서도 사냥되고 음식으로 사용된다. 중국에서도 수요가 많은 동물 중 하나로 비닐은 종기를 가라앉히고 혈액 순환을 개선하며 모유 수유에 도움이 된다는 미신 때문에 고급 식재료로 사용되기도 한다. 또 비닐은 장신구 한약재 등을 제조하는데 사용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