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강제 종료 수모, '에이핑크'가 왜 이런 대접을? …가요대축제 해명 요구

반응형

무대 강제 종료 수모, '에이핑크'가 왜 이런 대접을? …가요대축제 해명 요구


2019 KBS 가요대축제에 출연한 걸그룹 에이핑크가 준비한 무대를 다 보여주지 못하고 무대가 강제로 종료되는 수모를 겪었다.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연말은 여러모로 참 속상한 일들이 많은 연말이네요. 열심히 준비한 무대 끝까지 다 못 보여드려서 속상하고 죄송한 마음에 올립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준비하느라 고생한 멤버들, 프리마인드 그리고 오늘 아침 일찍부터, 아니 어제 사녹부터 고생한 우리 스텝들 수고 많았어요. 우리 무대 기다려주고 응원해준 판다들 고마워요."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모두가 함께 수고했다는 마음으로 기분 좋게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모인 자리인 만큼 모든 가수들이 열심히 준비한 무대 앞으로는 안전하게, 공평하게, 만족스럽게 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에이핑크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 감사드립니다."라며, 무대가 잘린 것에 대해 아쉬움과 팬들에 대한 미안함을 전했다.


에이핑크는 지난 27일 방송된 '2019 KBS 가요대축제'에서 '%%(응응)'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에이핑크 무대는 원래대로라면 댄스팀과 함께 마무리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손나은이 댄스팀을 바라보려 고개를 돌리는 장면에서 무대가 마무리되는 황당한 상황을 맞았다.



이에 손나은은 함께 고생한 댄서들과의 안무 영상을 인스타에 게재하면서 속상한 마음을 전한 것이다.


에이핑크 팬들은 더 이상 화를 참을 수 없는 분위기다. 이번 KBS 가요대축제가 에이핑크를 홀대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를 근거로 시간 지연으로 리허설도 못한 채 생방송 무대에 올랐고 20초 분량의 아웃트로도 선보이지 못한 채 무대에서 내려와야 했다고 전했다.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가요대축제_해명해'라는 트윗이 등장했다.


에이핑크는 이날 무대에 참석한 가수 중 대선배로 통한다. 데뷔 10년 차를 맞이하는 걸그룹이 이런 황당한 대우를 받는다는 건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특별한 혜택을 바라는 것도 아니다. 그저 힘들게 준비한 무대를 정상적으로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을 뿐.


과연 가요대축제 제작진이 포르투갈 범죄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처럼 해명 없이 먹튀할지 아니면 진심을 담아 제대로 된 사과를 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