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간호사 의사 이간질에 아이유 팬 발끈 한 까닭(+아이스조끼)

문재인 의사 간호사 이간질

의료계 편가르기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간호사들에게 격려 메시지를 보낸 것에 대해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청와대는 지친 간호사를 위로하기 위한 마음으로 보낸 메시지라며 '순수한 마음'이라고 일축했다. 하지만 의사들은 '편가르기', '이간질'이라며 강하게 반발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와 장기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 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니 얼마나 힘들고 어렵겠냐"라며 걱정했다.



또 "여기에 더하여 진료 공백으로 환자들의 불편이 커지면서 비난과 폭언도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한다 열악한 근무환경과 가중된 업무 부담 그리고 감정노동까지 시달려야 하는 간호사분들을 생각하니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폭염 시기 옥외 선별 진료소에서 방호복을 벗지 못하는 의료진들이 쓰러지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국민들의 마음을 울렸다"라며, "의료진이라고 표현되었지만 대부분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들은 잘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용기 잃지 말고 조금만 힘을 내주어주십시오. 가수 아이유가 아이스조끼를 기부하였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언제나 환자 곁을 지키며 꿋꿋이 이겨내고 있는 간호사분들 곁에는 항상 우리 국민들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라고 위로했다.


하지만 문재인 아이유 발언을 두고 아이유 팬들은 "정치적인 이유를 떠나 순수한 마음으로 아이스조끼를 기부한 아이유를 의사 비난하려고 이용하다니 어이가 없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간호사분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들일 수 있는 일들을 찾아 나서겠다. 간호 인력 확충, 근무환경 개선, 처우개선 등 정부는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 있는 공공병원의 간호인력을 증원하는 등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신속히 하겠다. 간호사 여러분,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전했다.


아무리 청와대에서 간호사를 위로하려는 목적이라고 일축하였으나 누가 봐도 이건  파업에 나선 의사들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코로나19로 간호사분들이 최일선에서 고생하고 있는 건 맞지만 의료진이라는 표현을 두고 대부분 간호사라고 단정해 노고를 치하하는 것은 결코 옳은 행동이 아니다.



의사분들이 코로나19 확진자들을 살리기 위해 얼마나 노력을 하고 있는데 파업 때문에 그들의 노고를 져버리는 짓은 대통령으로써 해서는 안될 말이다. 분명 의사 파업은 좋은 일은 아니다. 하지만 그 배경에 무엇이 있고 왜 이렇게 밖에 할 수 없는지를 먼저 생각해보았으면 한다.


한편 문재인 간호사 글이 공개되자 일부 누리꾼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쓴 글이 맞는지 의심스럽다", "간호사와 의사 업무는 엄연히 다르다. 간호사가 어떻게 의사 자리를 매울 수 있냐. 의사도 마찬가지로 간호사 자리를 매울 수 없다", "의사 간호사 이간질 시키지 마라. 모두의 노력과 고생을 이간질에 이용하는 건 국민을 우습게 보는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