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쿠데타 공식 선언…"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구금"

반응형
"1년간 비상사태 선포" 미얀마 군부, 쿠데타 공식 선언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공식 선언과 함께 1년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날 외신은 미얀마군 TV가 발표한 성명에서 "선거부정에 대응해 구금 조치를 실행했다"면서 1년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로이터·AFP 통신 등은 집권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묘 뉜 대변인과의 통화를 통해 미얀마 군부는 1일 새벽 전격적으로 쿠데타를 일으키고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 정부 고위 인사들을 군에 의해 구금됐다고 전한 바 있다.

 

이번 미얀마 구데타 사태는 지난해 11월 치러진 총선 결과를 놓고 군부가 부정 의혹을 제기하며 시작됐다. 이어 최근에는 구데타까지 시사하며 긴장감을 조성했지만 유엔 등 외교단 우려 표명에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취했다.

하지만 미얀마 군부는 이날 새벽 전격적으로 구데타를 일으켰다. 아웅산 수치 고문과 윈 민 대통령 등은 군에 의해 수도 네피도에 구금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민주화 운동의 상징인 수치 고문이 이끄는 NLD는 지난 2015년 총선에서 압승하면서 1962년 네윈의 쿠데타 이후 53년 동안 지속한 군부 지배를 끝냈다.

또 지난해 11월 열린 총선에서도 NLD는 전체 선출 의석의 83.2%를 석권하며 승리해 '문민정부 2기'를 열었다. 하지만 미얀마 군부는 선거 직후부터 유권자 명부가 860만명가량 차이가 있다며 꾸준히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해왔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