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식이 부모 7억 일진 불륜 경찰서장 의혹의 진실은?

민식이 부모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진실은 무엇일까. 


민식이 부모가 현재 온라인상에 떠돌고 있는 '민식이 부모 7억', '일진', '불륜', '경찰서장' 의혹과 관련해 모두 허위사실이라며 분노했다.


유튜브 채널 '생각모듬찌개'운영자 최 모 씨에 대해서는 충남 아산 경찰서를 통해 고소까지 진행했다. 


영상 내용을 토대로 기사화한 인터넷 언론사 기자에 대해서도 정정보도와 손해배상을 신청하는 언론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출처: 유튜브 생각모듬찌개



과연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현재 민식이 부모는 심각한 명예훼손으로 극심한 고통 속에 빠져있다. 


인격살인이자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여기가 바로 생지옥이라고 표현했다.


무슨 목적으로 민식이와 유가족 명예를 이토록 훼손하고 고통을 주는지 묻고 싶다고 전했다. 


현재 민식이 부모는 7억, 일진, 불륜, 경찰서장 루머가 꼬리표처럼 따라다니고 있다.


민식이 부모는 자신들의 입장을 전하며 소문을 일축했다.

출처: KBS



7억 루머에 대해서는 "아이를 잃은 슬픔을 돈으로 환산하는 것이 어려워 위자료 관련 합의는 손해사정사에게 모두 맡겼고 합의가 성립되지 않아 소송에 들어갔다"라고 전했다.


이어 "소송액이 7억 원으로 진행된 것은 변호사를 통해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음주운전은 했지만 술은 먹지 않았다는 것이냐"라며 결국 7억 루머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식이 부모는 가해자 지인이라고 주장한 제보자 인터뷰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민식이 부모 엄마 일진, 불륜으로 결혼한 사이라는 루머에 대해서는 모욕적인 거짓말이라며 분노했다.


유가족이 경찰서장 집무실에서 강력히 항의한 탓에 가해자가 구속될 상황이 아니었음에도 구속됐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경찰서장도 모르고 서장실 근처에도 간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출처: 구글



왜 이토록 민식이 부모를 둘러싼 온갖 의혹이 제기되는 것일까. 


민식이 부모가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이유는 간단하다.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민식이를 치어 숨지게 한 가해자는 시속 23km로 달렸고 갑자기 튀어나와 신이 아니고서는 피할 수 없었음에도 민식이 법 때문에 금고 2년형에 처해졌다는 것이다.


한 네티즌은 "민식이가 사고로 세상을 떠난 것은 너무 안타깝고 민식이 부모뿐만 아니라 수많은 사람들이 힘든 시간을 보냈을 것이다. 


그러나 운전자 입장에서 보면 정말 말도 안 되는 법이 생긴 거다"라고 주장했다.


또 "남의 말을 바로잡고 싶다면 고소도 고소지만 본인이 사고 당시 운전자가 과속했다는 거짓 방송부터 바로잡아줬으면 좋겠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출처: 비디오머그



민식이 법은 지난 2019년 9월 충남 아산 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김민식 군(당시 9세) 사고 이후 발의된 법안으로 2019년 12월 10일 국회를 통과해 2020년 3월 25일부터 시행됐다.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만 12세 미만 어린이를 치어 사망케하는 경우 무기 또는 3년 이상 징역에 처하고 다치게 한 경우 1년 이상 15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운전자 처벌을 강화한 법안이다.


실제 신이 아니고서는 피할 수 없는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고려하지 않고 운전자에게만 지나치게 가혹한 처벌을 내리도록 법이 만들어졌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민식이 부모 입장을 이해한다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내 자식을 치어 죽였으면 시속 10km든 20km든 너 죽고 나 죽 고다. 민식이 부모 정도면 엄청난 인내와 매우 침착하게 대응하는 거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7억이든 70억이든 700억을 줘도 다 필요 없다. 근데 큰 슬픔 속에 빠져 있다는 민식이 부모가 자꾸 명품을 들고 화보 찍고 다니니 이 사태가 생기는 게 아니냐"라며 따끔하게 충고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