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학폭 이화여중 사건 총정리(+사재기 저격)

박경 학폭 논란 사실로 밝혀져

사재기 저격부터 잇따른 악재 '벌'받나?


가수 박경 학폭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이화여중 사건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8일 한 누리꾼 A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박경 학폭을 폭로했다. 그는 자신이 박경과 함께 서울 숭문중학교를 다녔고 당시 박경은 머리에 '짱'이라며 'Z 모양'을 새기고 다녔다고 전했다.

(좌) 박경 학폭 (우)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또 같이 뭉쳐 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 돈과 소지품을 뺏고 다녔으며, 술과 담배는 기본이었고 입에 욕을 달고 살았다고 전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장애가 있는 친구나 후배들을 구타했고 동급생들 중에서도 체구가 작거나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 때렸다고 밝혔다.



당시 박경은 키가 작고 말라 일진들과 몰려다녔고 덩치 큰 친구들이 학교 후문 맞은편 ㄱ자로 꺾인 작은 골목길에서 아이들 소지품과 돈을 빼앗고 다녔다고 전했다. 특히 ㄱ자 좁은 골목 끝에는 시야가 가려진 사각지대가 있어 이곳에서 박경 무리들이 담배를 피웠다고 말했다.


A 씨는 박경은 소지품이나 돈을 뺏을 땐 죽일 듯이 욕하며 당장이라도 때릴 듯했고 그 옆에 있는 덩치 큰 친구들이 때릴까 봐 공포스럽고 두려웠다고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전했다. 이어 A 씨는 박경 이화여중 사건을 전하기에 이르렀다.



박경이 다닌 숭문중학교는 남중으로 근처 서울여중이나 이화여중(구) 여학생을 따먹었다며 자랑하고 다녔다고 폭로했다. 이로 인해 당시 박경 별명은 '섹경', '후다경'이었고 여중생들과 성적 접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박경 학폭을 폭로한 A 씨는 지금 박경이 이미지 세탁을 하고 방송에서 신사처럼 나오는 모습을 보며 너무 어이가 없었고 이제 와서 뺏긴 돈을 돌려받고 싶지 않지만 진심으로 뉘우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방송 활동을 하더라도 제발 안 그랬던 척좀 하지 않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박경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글을 올렸다. 박경은 "저의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으며, 당시 저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과 현재까지도 저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는 초등학교 때 공부밖에 모르던 아이였는데 그 나이대 친구들에게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고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갖고 중학교에 진학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박경은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걸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고 그들과 함께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또 "그들과 함께 있으면 아무도 저를 함부로 대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고 철없던 사춘기 시절을 너무 후회하고 있다"라며 사과글을 이어갔다.


박경 인스타에는 "그 상처들이 절대 정당화될 수 없지만 제게 상처 입고 피해를 받은 분들은 직접 또는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남겼다. 그는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라고 전하면서 "이번 일을 접하고 제가 앞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봐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에는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썼다"라고 밝혔다.



블락비 멤버 박경의 악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 자신의 트위터에 가수들 실명을 거론하며 "나도 (음원) 사재기하고 싶다"라고 쓴 글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당시 박경 사재기 저격으로 실명이 거론된 가수들은 "사재기라는 범죄 행위를 저지른 바 없으며 의혹에 대한 부분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결국 박경은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 혐의로 9월 1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벌금 5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박경에 대한 사재기 논란에 이어 학폭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누리꾼들의 비판은 점차 거세지고 있다. (사진=박경 인스타)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