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한숨 뭐길래? 당시 상황 살펴보니... (+사진)

반응형

박나래 한숨 뭐길래? 당시 상황 살펴보니... (+사진)


박나래가 지난 28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9 SBS 연예대상'에서 한숨을 쉬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박나래는 김성주, 아나운서 조정식과 함께 사회를 맡았다.


생방송 도중 MC를 맡은 김성주는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후보 중 한 명인 김구라와 인터뷰에 나섰다. 김구라는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소신을 정확히 밝혔다. 



구색 맞추기식 대상 후보와 콘텐츠 부족 등 연말 시상식 진행 방식을 바꿔야 한다며 일침 했다. 반응은 좋았다. 시상식 참석자들의 박수와 호응을 이끈 것이다.


그러나 인터뷰가 끝나고도 김성주 마이크를 뺏어들고 자신의 발언을 이어가자 MC석에 있던 박나래는 "자 김구라 씨 진정하시고요 아휴"라며 '한숨'을 쉬었다.



박나래 한숨은 전파를 타고 그대로 시청자들 귀에 들어왔다. 방송 이후 박나래 한숨은 상당히 오랜 시간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되고 있다.


"누구도 말하지 못했던 부분을 선배가 작심하고 말하는데 거기에 대고 박나래가 한숨을 쉰 건 무례했다"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아무리 진행자라고 하지만 한숨을 쉰 건 그 상황이 답답하다는 개인적인 감정을 표현한 것이지 무엇을 수습하려 한 것은 아니다"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박나래 김성주의 예능적 상황이었다", "박나래 한숨은 평상시 습관이", "나쁜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다", "이게 왜 논란이냐", "김구라가 적당히 하고 말을 빨리 끊었어야 했다", "한숨이 아니라 그냥 숨 쉰거다"라며 반박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