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영결식 온라인 분향소 생중계된다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故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과 영결식이 13일 거행됩니다. 발인 뒤 영결식은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박원순 시장 발인은 오전 7시 30분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되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애도하기 위해 많은 지지자들이 장례식장을 찾았습니다.


시청 앞에 마련된 박원순 분향소에는 약 2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현장 조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 뒤에는 서울시청으로 이동해 오전 8시 30분부터 시청 다목적홀에서 영결식이 거행됩니다.


이번 박원순 영결식 온라인 분향소는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는 한편 소박하게 치르자는 취지에서 결정된 사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박원순 온라인 영결식은 t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며, 영결식 현장에는 유족과 민주당 지도부 시민사회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후 故 박원순 시장 유족들은 서울 추모공원에 그를 화장하고 본인 뜻에 따라 유해를 고향인 경남 창령에 있는 묘소에 안장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일부 보수단체는 故 박원순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한다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가처분 신청 요건이 안된다며 각하 결정을 내려 예정대로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번 일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참담하고 불행한 일이라며,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어 지금 이 나라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할 때라고 전했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