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미인애 전 국민 100만원 긴급재난지원금 비난 “저 돈이 중요해?”

배우 장미인애가 문재인 정부가 금일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 대국민 100만원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장미인애 인스타에는 30일 "4인 가족 100만원, 생계지원금 결정 전망... 누가 받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린 후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저 백만 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 가요 대체!!!!!!!!!!!!!!!!! 뉴스 보면 화가 치민다. #재앙 #재난 저 돈이 중요해?"라며 이번 정책을 비난했다.

사진=장미인애 인스타



이후 장미인애는 누리꾼들의 비난이 쇄도하자 "仁 어질 인 아니라 참을 인이다. 나도 자유발언권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 내 삶이니까. 내 인생은 내가 알아서 지금이 IMF보다도 더 힘들어도 그때보다 더 지금 더 뭐든 해서라도 살아서 버티고 이기고 살 거다"라며 자신의 사진과 함께 추가 글을 올렸다.

사진=장미인애 인스타그램



하지만 비난이 멈추지 않자 "남들이다 예 할 때 난 양보하고 노했다. 아닌 건 아닌 거야. 아니라면 아닌 거야. 제발 소신 있게 사는 삶을 살길. 지금은 뭐라도 할 거다. 이기적인 인간들"이라며 글을 추가로 게재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말을 조금만 예쁘게 해주시면 좋을 텐데.."라며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관련글]장미인애 인스타 스폰서 제안에 분노 폭발(+사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