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따 강훈 학교 나이 얼굴 신상 공개, 전교 부회장 출신 엘리트?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오른팔 부따 강훈 신상 공개가 16일 결정된데 이어 17일 처음으로 얼굴이 대중들 앞에 공개됐습니다.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주민등록증부터 사진 등이 공개됐지만 실제로 얼굴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부따 강훈 얼굴이 드러난 건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는 포토라인이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는 전날 강훈 신상 정보를 공개한 후 이날 부따 강훈 얼굴을 공개하기로 했었습니다.

SBS 방송화면 캡처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맨 얼굴을 드러냈고 검정 트레이닝복에 흰색 운동화 차림이었습니다.


이어지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고개를 숙인 채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죄송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성년자로서는 처음으로 신상이 공개됐는데 부당하다고 생각하냐", "범죄 수익금을 들고 잠적했다는데 사실이냐", "죄책감을 느끼냐" 등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SBS 방송화면 캡처


부따 강훈 나이는 2001년생으로 생일이 지나지 않아 만 18세 미성년자입니다.


나이는 어리지만 미성년자 여성들을 상대로 性착취 영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박사방 유료 회원들이 입장료 면목으로 암호화폐를 입금하면 이를 현금화해 조주빈에게 전달하는 자금책 역할도 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SBS 방송화면 캡처


부따 강훈 학교도 화제입니다. 부따 강훈 학교는 <K대 사범대학 부속중>, <K 사범대학 부속고등학교>를 나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중학교 때는 모범생으로 전교 부회장까지 지냈으며, 대기업  멘토·멘티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이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등학교 때도 학생회에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올해는 서울 시내 대학에 진학한 것으로도 밝혀졌습니다.


부따 뜻은 스페인어로 puta를 말하는 것으로 추측됩니다. puta는 스페인어로 매*부, 헤픈 여자를라는 뜻을 갖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부처에서 따왔다는 말도 있는데 부따 뜻은 스페인어로 해석하는게 맞을 듯 합니다. 부따 강훈 부모 가슴에 대못을 박은 불효자.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길 바랍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