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구 닭강정 30인분 사건 범인 밝혀지자 분노 폭발한 사장님(+사진)

분당구 닭강정 30인분 사건 범인 밝혀지자 분노 폭발한 사장님


분당구 닭강정 30인분 사건이 온종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며,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크리스마스 전날인 24일 오후 11시경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서 닭강정 점포를 운영 중이라고 밝힌 한 업주가 '닭강정을 무료로 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는 단체 주문을 받아 배달하러 갔더니 주문자 어머니가 처음에는 시키지 않았다고 하더니 주문서를 보자 "아들이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데 가해자들이 장난으로 주문을 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매장에 피해를 줄 수 없으니 전액 결제하겠지만 먹을 사람이 없어 세 박스를 빼고 나머지는 도로 가져가 달라"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업주는 "바쁜 와중에 경황이 없어 일단 결제는 하고 닭강정 세 박스를 드렸다"라고 덧붙였다.


분당구 닭강정 30인분 사건을 알린 업주는 판매가 불가능한 상태지만 버리기 아깝다며 식은 닭강정도 괜찮다면 커뮤니티 회원들에게 무료로 드리고 싶다며, 영수증을 함께 첨부했다.


그리고 해당 영수증에는 30인분에 달하는 33만 원어치 주문 내용과 배달 요청사항에 '아드님 XX 씨가 시켰다고 해주세요'라고 적혀 있었다.



닭강정 가게 주인은 이후 피해자 측 카드 결제를 강제 취소했다. 그리고 거짓 전화를 한 당사자들을 영업방해로 고소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업주의 말에 따르면 현재 분당구 닭강정 30인분 사건 피해자와 가해자들은 모두 20대로 알려져 있으며, 이들이 얼마 전 피해자 명의로 휴대전화를 개통해 3백여만 원 뜯어간 일도 있어다고 전했다. 


참다못해 경찰에 신고하려 하자 피해자 집 주소를 알고 있다는 협박용으로 닭강정을 주문한 것 같다며 분노했다.


[사회일반] - 분당구 닭강정 30인분 사건 현재 상황(+사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