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 흑인 죽인 미국 경찰 아내에게 이혼 당해

미국에서 과잉진압으로 비무장 흑인을 숨지게 한 美 백인 경찰이 아내로부터 이혼 소송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뉴욕 포스트는 지난 25일 비무장 상태였던 흑인 조지 플로이드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숨지게 만든 경찰 데릭 쇼빈(44) 아내 켈리 쇼빈이 이날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아내 켈리 쇼빈은 서명을 통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인해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며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또 성명을 통해 플로이드 가족 그리고 플로이드를 사랑한 이들과 이 비극을 슬퍼하는 모든 분들께 지지를 보낸다고 전했다.



전날 미국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은 지난 25일 위조지폐 신고를 받고 출동해 비무장 상태였던 흑인 플로이드를 강압적으로 제압했다.


데릭 쇼빈은 숨을 쉴 수 없다며 살려달라는 플로이드를 길에 눕힌 뒤 무릎으로 약 9분간 짓눌러 사망에 이르게 했다.



심지어 의식을 잃은 뒤에도 3분이나 더 플로이드 목을 짓눌렀으며, 플로이드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미국 경찰 데릭 쇼빈은 현재 3급 살인(murder) 및 우발적 살인(manslaughter) 혐의가 적용돼 체포된 상태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