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묻지마 폭행 당한 여성 피해자 현재 상황(+사진)

지난 5월 서울역 인근에서 30대 여성이 신원미상의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른바 '서울역 묻지마 폭행'으로 불리는 이번 사건은 지난달 26일 오후 1시 50분 공항철도 서울역 한 아이스크림 전문점 앞에서 벌어졌다.


피해 여성 A씨와 가족은 SNS등을 통해 피해 사실을 공론화했으며, 이들이 밝힌 그날의 사건은 끔찍했다.



A씨는 해당 남성이 다가와 욕을 하고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했으며, 이로 인해 눈가가 찢어지고 광대 한쪽이 골절되는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당시 용의자는 30대 초중반으로 키 180cm의 큰 키에 곱슬머리와 쌍꺼풀이 있었으며, 흰색 면 반팔 티와 주머니가 달린 베이지색 면바지를 착용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용의자 검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해당 남성이 A씨를 쫓아가 어깨로 부딪히는 장면과 가해자 모습은 CCTV에 기록됐지만 결정적 증거가 될 폭행 장면이 잡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역사 직원과 아이스크림 가게 점원, 손님 등 목격자 진술은 확보됐지만 폭행 사건이 일어난 지점이 CCTV 사각지대였기 때문이다.



또 서울역 묻지마 폭행 가해자가 서울역에서 열차를 타거나 카드 등을 결제한 내역이 없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편 A씨는 이번 사건을 여성을 타깃으로 한 여성 혐오 묻지마 범죄라고 규정하며 더 이상 자신만의 문제가 아닌 우리 가족과 우리 사회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