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일반

서울 여의도 증권가 지하 식당에서 칼부림 벌인 용의자의 정체(+사진)


서울 여의도 한 증권사 건물 지하 식당에서 한 종업원들 간 칼부림이 벌어져 2명이 중상을 입었다.


피해자는 30대 남성 직원으로 알려졌으며, 복부에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겼지만 아직 의식 불명 상태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여의도 칼부림 용의자는 60대로 추정되는 여성으로 현장에서 의식이 없는 채 발견됐다.



범행 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식당 종업원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한 식당의 종업원이었던 두 사람이 무슨 이유로 이런 일을 벌였는지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