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연예

서장훈 사생활 폭로 예고한 김용호 연예부장(사진)

서장훈 사생활 폭로를 예고한 김용호 기자 발언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용호 기자는 지난 3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김용호 연예부장>을 통해 '서장훈 폭로 제보자를 만났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서장훈 사생활 폭로를 예고하는 내용들이 담겨 있었다. 그는 "예전부터 서장훈에 대한 안 좋은 소문들이 많아 약점이 많은 사람"이라며, 최근에는 서장훈 사생활 폭로를 하겠다는 제보자를 만났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하루라도 빨리 서장훈 폭로를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서장훈 제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며 과거에도 있었다"라고 전했다. 서장훈 평판이 김건모와 비슷하며, 안하무인하고 본인만 잘난 줄 알고 까칠하다고 전했다.



이어 "제보자 주장을 이야기할 수 있지만 신중하려 한다"라며 "서장훈 씨가 간접적으로 입장을 전해왔고 본인은 아니라고 하겠지만 김건모 씨처럼 수사가 이뤄지고 법적 공방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게재된 지 2일 만에 조회수 38만을 기록했고 서장훈은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등장했다. 서장훈 소속사 미스틱 스토리 측은 방송 내용을 확인 후 내부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아직 서장훈 폭로가 무슨 정확히 내용인지 언급되지 않아 해당 이슈에 대해 계속 확인 중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김용호 기자의 서장훈 사생활 폭로 제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폭로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아 더욱 긴장되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