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은혜의 강 교회 코로나 집단감염걸린 결정적 이유(+동선)

성남 은혜의 강 교회에서 신도 40여 명이 오늘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로구 콜센터에 이어 수도권 집단감염으로는 두 번째로 많은 규모다.


현재 은혜의 강 교회와 관련된 코로나 확진자는 모두 46명이다. 앞서 은혜의 강 교회 목사 부부의 신도 6명이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차례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성남은혜의강교회위치 경기 성남시 수정구 산성대로 491, 3층(양지동 856, 3층) / 출처: 네이버지도



그리고 16일 은혜의 강 교회 신도 4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8일 정부와 경기도가 집단감염을 우려해 종교집회 자제를 요청했지만 일요일인 이날 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성남시는 지난 1일과 8일 예배에 참석한 신도 135명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검체 채취 및 의뢰 완료한 106명 중 확진자는 40명, 재검사 8명, 음성 58명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40여 명의 거주지는 성남시 34명, 서울 송파구 1명, 서울 노원구 1명, 인천 계양구 2명, 부천시 2명이다.

출처: 성남시 페이스북



성남 은혜의 강 교회는 1998년 설립돼 주 2회 1시간씩 열리는 예배에 100여 명의 신도가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성남시는 한국 독립교회 선교단체 연합회 지원을 요청해 은혜의 강 신도와 관련 1대 1 모니터링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한편 은혜의 강 교회는 9일부터 22일까지 2주간 자진 폐쇄를 한 상태지만 코로나 집단감염으로 재개될지는 미지수다. 은혜의 강 코로나 확진자 동선은 성남시 페이스북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