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경제

세계 원유 공급망에 전례 없는 공격, 사우디 석유시설 전면 가동 중단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무인기 공격을 받은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의 아브카이크 정유 시설 가동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사우디 내무부에 따르면 아람코 아브카이크 탈황시설, 쿠라이스 유전 등 두 곳이 무인기 공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번 공격으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예멘 반군 측은 자신들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14일 새벽 4시경 무인기 10대로 사우디 석유시설 두 곳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사우디 에너지부에 따르면 이번 공격으로 하루 평균 약 570만 배럴 원유 생산이 지장 받게 됐다고 한다. 무인기 공격을 받은 정유시설은 세계 최대 규모로 이는 전 세계 원유 공급량의 5%가량을 차지한다. 이는 사우디아라비아 전체 산유량의 절반 수준이다. 


사우디 압둘아지즈 장관은 사우디 석유시설이 중단되는 기간 동안 원유 공급 부족분은 보유한 재고로 보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우디는 일본, 네덜란드, 이집트 등에 비축유 저장 탱크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에너지부는 이날 공격으로 국제 원유 시장이 불안해지면 전락비축유(SPR)를 사용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빈 살만 왕세자와 통화했으며, 미국은 사우디 자위권을 지지하고 에너지 인프라 공격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번 공격이 예멘 쪽에서 비롯된 증거가 없으며, 예멘 반군과 긴밀한 관계인 이란을 이번 공격의 주체로 지목하면서 국제 원유 공급망에 대한 전례 없는 공격을 저질렀다고 비난했다.


한편 최대 원유 수출국 사우디의 원유 생산과 수출이 차질을 빚게 되면서 국제 원유 시장 수급 불안으로 국제 유가가 크게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