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국어 1타 강사 박광일 구속된 안타까운 이유(+댓글 조작)

반응형
박광일 김승리 김동욱 등 비방 댓글 조작
수능 국어 '1타' 박광일 댓글 조작 혐의로 결국 구속

수능 국어 1타 강사 박광일 구속 전 댓글 조작 사과문

 

 

대입 수능 국어 1타 강사 박광일 씨가 구속됐습니다. 유명 강사가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광일 씨는 수백 개의 차명 아이디를 이용해 경쟁 강사를 비방하는 등 댓글 조작을 한 것으로 드러나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19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박광일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열고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박광일 씨는 지난 2017년 7월부터 약 2년간 회사를 차려 수백 개의 아이디로 경쟁업체와 자신이 속한 대성마이맥 소속 강사를 비방하는 댓글을 달아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광일 댓글 조작 폭로한 유명 강사 ‘삽자루’ 유튜브 영상 캡처.

 

 

이들이 단 댓글에는 박광일 씨 강의에 대한 추천과 경쟁 강사에 대한 비방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경쟁 강사 김승리, 김동욱, 전형태 씨 등을 비방하는 내용도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박광일 댓글 공장은 ip 추적을 피하기 위해 필리핀에서 VPN 등을 이용해 우회하는 방식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박광일 씨는 댓글 조작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2019년 6월 입장문을 내고 사과했습니다.

 

그는 "수험생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큰 죄를 지었습니다. 모든 것이 오롯이 제 책임이며 이에 따른 벌도 달게 받겠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보도에 따르면 "댓글 조작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고 회사 본부장과 직원이 댓글 작업을 주도했다"라며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의 진술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광일 댓글 조작 사건을 폭로한 유명 수능 수학 강사 삽자루(우형철) 유튜브 캡처.

 

 

박광일 씨는 댓글 조작 논란과 관련된 입장문에서 '2020학년도 대입 수능시험 강의까지는 강의를 마무리하겠다"라며 은퇴를 시사하기도 했었습니다. 그러나 그가 그만둔 것은 현장 강의뿐이었고 인터넷 강의는 지속됐었습니다.

 

최근에는 대한류마티스학회에 연구 및 학술활동을 위한 기금 2000만원과 1000만원의 후원금을 각각 전달하기도 했었습니다. 당시 박광일 씨는 "앞으로 환자들이 희망을 갖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수능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방금까지 강의 듣고 있었는데...", "박광일 교재 다 구입했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 "듣고 있는 건 계속하는 거냐", 그동안 커리큘럼 따라간 시간이 너무 아까운데...", "기부도 하고 강의도 열심히 찍고 있었는데 사실 충격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박광일 학력은 동국대 국어교육과로 졸업 후 안양고 교사와 경기도 교육청 국어과 연구위원을 지냈습니다. 그러다 EBSi, 대성마이맥 등에서 국어강사로 활동하면서 대치동 4대 천왕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