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일반

신종 코로나 에어로졸 형태로 감염·전파 가능성 경고(+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비말 접촉 외에 공기 중에 떠 있는 고체 입자 또는 액체 방울인 '에어로졸' 형태로 전파될 수 있다는 경고가 중국에서 나왔다. 중국 언론은 중국 상하이시 민정국 청췬 부국장이 8일 신종 코로나 관련 기자회견에서 위생 방역 전문가 의견을 인용해 에어로졸 감염 가능성을 전했다고 밝혔다.



청췬 부국장의 말에 따르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주요 경로는 직접 전파와 에어로졸 전파, 접촉을 통한 전파라고 말하며, 에어로졸 전파는 비말이 공기 중 혼합돼 에어로졸을 형성하고 이를 흡입해 감염된 결과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코로나 예방과 관련해 모든 사회활동 관련 모임을 취소해야 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이 심각한 지역에서는 친지나 친구가 찾아오는 경우 이를 말려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에어로졸뿐만 아니라 직접 전파와 접촉을 통한 전파 등도 피해야 한다며, 의심 환자들의 신체 분비물과 접촉을 피하고 개인생활용품도 함께 쓰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심지어 악수나 포옹 등도 피하고 집에서는 창문을 열고 환기를 자주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손잡이나 책상, 걸상, 변기 시트 등은 75% 에탄올 등을 닦아 소독하고 상시 손을 깨끗이 씻고 기침 시 입과 코를 가리는 등 개인위생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8일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34,546명으로 이중 사망자는 72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 세계적으로는 34,844명의 감염자와 72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