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하셨냐" 젠더특보에 유출한 외부인 정체는?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故박원순 서울시장을 둘러싼 논란이 연일 화제다. 이번엔 '젠더특보 뜻'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원순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비서 A씨가 고소장을 제출한 당일 서울시 내부에서 고소 관련 내용을 박 시장에게 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8일 서울시 임순영 젠더특별보좌관은 박원순 시장에게 성추행 고소 관련 사실을 되물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임순영 젠더특별보좌관이 파악한 것은 고소장을 제출하기 1시간 전인 8일 오후 3시경으로 알려져 더욱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의혹에도 임순영 젠더특별보좌관은 박원순 시장 피소 사실은 본인도 알지 못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단지 서울시 외부에서 박원순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박 시장에게 "혹시 실수한 것이 있으시냐"라고 되물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박원순 시장은 그게 무슨 소리냐며, 왜 그러냐고 되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임순영 젠더특보는 불미스러운 이야기들이 돈다. 많이 걱정하는 얘기가 있다고 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박원순 시장은 글쎄 바빠서 잘 모르겠다며 고소 여부는 당시 전혀 알지 못해 오히려 박 시장에게 여쭤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일인 줄 상상도 못했다고 전했다.


또 피소와 관련해 자체 조사를 실시하고도 묵살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내부에서 박원순 시장 피소를 알게 되고 바로 장례를 치르는 상황이라 조사할 경향이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젠더특보 뜻은 시장에게 여성 정책을 조언하는 직책으로 젠더(Gender)는 '성 정체성', 특보는 '특별보좌관'을 말한다. 이는 시정부의 젠더 관련 정책 및 의정활동을 보좌하는 직책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