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난리난 BTS 슈가 신곡에 등장한 '짐 존스'의 정체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 신곡 '어떻게 생각해?(What do you think?)'에 미국 사이비 교주 음성이 삽입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곡을 재발매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문제가 된 음성 속 주인공은 짐 존스라는 사이비 교주입니다. 인디애나주에서 태어난 그는 1950년  인민 사원을 세웠고 캘리포니아주를 거쳐 1970년대 중반에 있었던 행적으로 악명을 얻게 됩니다.


점차 종교 지도자로서 부적절한 악행이 폭로되기 시작하자 가이아나 포트 카이투마로 도피 후 913명의 신도들을 자신의 도피처로 강제 이주시켜 마을을 이루게 했습니다.

BTS 슈가



짐 존스는 자신의 이름을 본떠 마을 이름을 '존스타운'이라고 명명한 뒤 신도들의 노동력을 착취하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가혹한 강제노동과 불충분한 배식 등으로 교회 내에서 반발이 일어났고 존스는 약물과 협박 그리고 야만적인 처벌로 교회 내 불평분자들을 다스렸습니다. 


이를 들은 미 하원 의원 레오 라이언은 조사에 착수했고 언론과 정부 신도 가족들의 대표를 이끌고 존스타운에 방문했습니다. 



그러나 일행들이 인근 비행장에 다다랐을 때 괴한의 공격을 받았고 미 하원 의원 레오 라이언을 비롯해 4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에 가이아나 정부가 군대를 파견하는 것으로 응수했고 짐 존스는 존스타운 신도들 전원에게 줄을 서서 바륨과 시안화물을 섞은 칵테일을 마시게 했고 결국 913명의 미국 시민들이 한꺼번에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이 중에는 276명의 어린이들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가이아나 군대가 존스타운에 도착했을 무렵 짐 존스 본인도 머리에 총상을 입고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이런 존스의 육성이 BTS 슈가 신곡 '어떻게 생각해'도입부에 들어갔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적지 않은 충격이 전해졌습니다. 노래에 들어간 내용은 “당신은 죽더라도 살 것이다, 살아서 믿는 자는 결코 죽지 않을 것(Though you are dead, yet you shall live, and he that liveth and believeth shall never die)”이라는 존스의 생존 연설 중 일부로 알려졌습니다.


존스 육상이 슈가 노래에 들어갔다는 것은 지난 22일 곡이 공개된 직후 트위터를 통해 빠르게 지적되기 시작했습니다. 



논란이 커지면서 31일 BTS 소속사 빅히트는 사과문을 내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곡 전체 분위기를 고려해 선정됐고 해당 곡 트랙을 작업한 프로듀서가 특별한 의도 없이 연설자를 알지 못한 생태였다고 해명했습니다.


현재 방탄소년단 슈가 본인도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서 발생한 문제 때문에 많이 당혹스러워하고 있으며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