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난리 난 강동구 산후조리원, 산모 코로나19 '확진'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강동구 산후조리원에 있던 산모 한 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강동구 산후조리원 코로나 확진자는 서울시 송파구 주민으로 이달 10일 해당 산후조리원에 입소해 15일 발열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방역 당국은 강동구 산후조리원에 함께 있다 퇴원한 산모들과 아기들 그리고 종사자 총 73명을 상대로 전수 검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41명이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는 아직 검사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시는 해당 산후조리원에 대한 방역 작업을 마친 후 임시 폐쇄 조치했다.


또 서울시는 최초 감염경로를 조사 중에 있으며, 이 환자를 비롯해 16일 서울 전역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9명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17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총 1460명으로 늘어났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