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치료한다는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 품귀현상

강아지 구충제로 알려진 펜벤다졸이 품귀현상을 겪고 있다. 한 유튜브 채널에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로 암 치료를 했다는 사례가 소개됐기 때문이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일부 환자들은 실제로 약국으로 달려가 펜벤다졸을 구매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해당 약품은 본래 누구나 쉽게 구할 수 있었지만 현재는 물량 부족으로 더 이상 찾기가 힘들어졌다. 식약처는 이에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을 멈추라고 전했다.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은 인체가 아닌 세포실험이며,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실험은 아직 진행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사진=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과 무관함을 안내 드립니다


이에 대한약사회도 같은 의견이었다. 펜벤다졸 항암효과 연구는 세포, 쥐를 대상으로 하는 동물실험이 대부분이고 영상 속 말기 암 환자가 펜벤다졸만 복용했던 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펜벤다졸은 범혈구감소증과 같은 치명적인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모두에게 동일하게 효과를 보이는 항암 의약품은 없으며, 상황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어 너무 맹신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