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팡 집 10억 펜트하우스 계약금 먹튀 논란 사건[종합]

유튜버 양팡이 아파트 계약금 먹튀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7일 유튜버 구제역 채널에는 '구독자 257만 효녀 유튜버 양팡의 부동산 계약금 1억 먹튀, 사문서 위조에 관한 재밌는 사실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구제역에 따르면 양팡은 부산 동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 펜트하우스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시세보다 싼 10억 1천만 원에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양팡 인스타그램


하지만 이후 10%에 해당하는 계약금을 입금하지 않고 오히려 다른 집을 계약했다고 주장했다.


통상 이런 경우 선지급된 계약금 10%가 집주인에게 가게 되는데 계약금이 미지급된 상황이라 집주인 측은 양팡 측에 계약금을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출처: 유튜브 채널 구제역


양팡 측은 자신의 도장이 담긴 내용증명을 통해 공인중개사가 관여했기 때문에 공인중개사 스스로가 계약금을 챙겼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책임을 전가하고 계약 무효를 전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집주인이 양팡 주장을 반박하는 판례를 찾아오자 양팡 측은 부모님들이 허락 없이 계약한 무권대리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출처: 유튜브 채널 구제역


구제역은 이에 관해 부모가 부동산 계약 사문서 위조에 해당할 수 있는 입장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아파트 계약금 먹튀 의혹에 휩싸인 유튜버 양팡도 해명에 나섰다. 28일 양팡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말씀드립니다"라는 짧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출처: 양팡 인스타


양팡은 "영상을 제작하는데 시간이 너무나 오래 걸려서 많은 분들이 오해하고 있는 상황이고 저희 가족 또한 공인중개사 말만 믿고 가계약을 진행한 무지함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기사나 댓글에 나오는 사기라는 명목의 행위는 절대 아님을 말씀드리며, 더 많은 오해를 불러 일으키기 전에 증빙자료의 일부를 공개한다"라고 전했다.


양팡은 "사건의 발단은 작년 가족들의 새로운 보금자리 마련을 위해 집을 알아보던 중 제가 미용실에 가있어서 부재한 사이 어머니와 공인중개사분이 따로 식사를 하셨고 그 자리에서 공인중개사분이 방금 본 매물이 빠질 것 같다며 먼저 가계약부터 하자고 저희 어머니를 설득하셨습니다. 공인중개사는 계속해서 가계약금 500만 원을 입금하지 않으면 무효한 계약이라고 어머니께 수차례 안내하였습니다"라고 전했다.


또 "어머니는 실거래가 5억 9천만 원이라고 적혀있는 등기부등본을 집에 와서 확인하시고 거의 두 배에 가까운 비용으로 측정된 매매가에 놀라 공인중개사분께 금액을 낮춰달라고 했지만 금액 조정이 어렵다는 답변을 받아 계약을 취소한다고 바로 유선 통화로 말씀드렸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공인중개사와 함께 다른 부동산 매물까지 추가로 알아볼 만큼 더 다니며 저희 가족은 계약에 대해 취소된 줄로만 알았고 내용증명이 오기전까지 알지 못했으며 이와 관련하여 공인중개사 분과 통화했던 녹취록을 먼저 올립니다"라고 전했다.


양팡은 이와 관련해 법적인 내용들이 얽혀있어 세부적으로 현재 법무검토 받고 있는 내용들은 빠른 시일 내 추가 영상을 통해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전달드리겠다고 말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