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도 포기했다는 '포방터 홍탁집' 위생 상황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포방터 홍탁집이 위생관리 평가에서 D등급을 받으며 최악의 불명예를 안았다. 1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위생관리 Best & Worst 특집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솔루션을 받은 가게 중 베스트 3곳과 워스트 3곳이 선정됐다. 특히 포방터 홍탁집은 "초지일관 D등급! 업체도 포기선언"이라는 타이틀로 최악의 가게로 꼽혔다.


문제는 포방터 홍탁집 사장님의 개선 의지였다. 업체는 위생관리 지원도 중단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백종원은 "설마? 진짜로"라고 되물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성주는 "단톡방에서 매일 보고할 때는 위생이 유지되었지만 지난해 12월 이후 급격히 위생상태가 악화됐다"라고 전했다.



애초 위상상태가 좋지 않았지만 단체 대화방을 정리한 이후 사실상 위생 관리를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포방터 홍탁집은 골목식당의 모범적 사례로 꼽히는 곳이다. 방송 당시 엄청난 변화가 있었지만 이후 초심을 가장 빨리 잃을 것 같은 가게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백종원과 꾸준한 소통을 하며, 솔루션 이후에도 가장 안정적인 가게로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화가난 백종원은 포방터 홍탁집 사장님에게 "이러면 안된다. 정말 큰일 난다. 응원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이러면 안된다. 이건 정말 창피한 일이다. 포방터 홍탁집은 우리 프로그램에도 상징하는 바가 크다"라고 전했다.



포방터 홍탁집은 응원하는 사람 뿐만 아니라 이 가게를 통해 희망을 얻은 사람도 많은 곳이다. 그렇기에 포방터 홍탁집의 최악의 위생 상태는 더욱 큰 충격으로 다가오고 있다. 


한편 위상관리 Best3에는 둔촌동 모둠초밥집, 정릉동 지짐이집, 여수 버거집이 꼽혔다. Worst3에는 포방터 홍탁집을 비롯 평택 수제돈가스집, 부천 롱피자집이 선정돼 시청자들의 우려가 더욱 깊어졌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