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 배달원 비하 발언 사건 결말(+녹취록)

반응형
"공부 잘했으면 배달하겠어요?"

 

 

배달원 비하 발언 녹취록이 온라인상에서 공개되면서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당초 어학원 강사라 추측됐던 B씨 정체가 학원 강사가 아닌 셔틀 도우미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담러닝은 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 건은 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학원 강사가 아닌 셔틀 도우미로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직원은 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에서 1개월 정도 셔틀 도우미로 근무했고 2월 1일(월) 마지막 근무 후 2월 2일(화) 퇴사했다"라고  밝히며, "사건이 발생한 2월 2일(화) 퇴사하면서 이와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되어 본사와 해당 가맹점 모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웃긴대학'에는 배달대행업체를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진 A씨가 "어제 우리 배달원 중 한 분이 너무 황당한 일을 겪고 멘탈을 못 잡고 억울해 여기에 글을 올려 어떻게 하면 좋을지 의견을 묻고 싶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공개된 녹취록에는 학원 측에서 배달앱을 통해 한 카페 음료를 주문했지만 주소를 잘 못 적어 배달원이 두 번이나 배달을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러자 배달원은 B씨에게 추가 배달비 3000원을 요구했다. 하지만 B씨는 지금 바쁘니 배달원에게 내려가서 기다려 달라고 했다. 그렇게 배달원은 학원에서 나와 1층 밖에서 5~10분 사이쯤 기다렸고 그 사이 다른 배달 오더를 배정 받아 시간이 촉박했다.

 

 

결국 다시 학원으로 올라가 B씨에게 배달비를 요구했고 여러 가지 핑계와 짜증 섞인 말투로 계산을 늦추다 결국 추가 결제를 했다. 문제는 B씨가 배달업체에게 전화해 막말을 퍼부었다는 점이다.

 

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 사건 녹취록에 따르면 B씨는 "공부 잘했으면 배달일 하겠냐", "내가 만원, 이만 원, 삼만 원도 줄 수 있다. 본인들 세건 해봐야 겨우 만원 버는 거 아니냐", "기사들이 무슨 고생을 하냐. 오토바이 타면서 부릉부릉 하고 문신하고 놀면서 음악 듣고 다니는 거 내가 모를 줄 아냐", "남한테 사기 치면서 3천 원 벌고 부자 돼라", "딱 봐도 사기꾼들이지 너네가 정상인들이냐. 문신해놓고 다 그런 애들이지" 등 비하 발언을 쏟아냈다.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청담러닝 홈페이지에 항의했고 답변을 통해 1천만 원씩 번다던 배달원 비하 발언 B씨는 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 학원 강사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2014년 이후 XXX억 이상" 이지영 강사 연봉 놀랍지 않은 이유(+나이)

무상급식 놀림 받자 포크로 허벅지 찌르며 공부했던 이지영 강사, 지금은? 이투스 사회탐구 영역 강사 이지영 씨가 자신의 재산을 공개해 화제입니다. 28일 이지영 씨는 유튜브 구독자 14만 명 달

textnews.co.kr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