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에 미치다 조준기 실종 전 마지막으로 남긴 인스타 유서

여행에 미치다 조준기

인스타 유서 남기고 실종


여행에 미치다 조준기 대표가 인스타에 유서를 남기고 실종됐다. 조준기 인스타에는 1일 오전 10시 30분 이 같은 글이 게재됐다.



여행에 미치다 조준기 대표는 "정말 모두에게 너무 미안하다"라며 "나 때문에 이유 없이 고통받고 욕먹는 크루들, 친구들 그리고 제일 사랑하는 가족들까지"라며 말을 이어갔다.


또 "이제 더 이상 누구에게도 짐이 되지 않고 내 갈 길로 떠나려고 한다. 끝까지 이기적일 거니 차라리 미워하고 원망해달라"라고 전했다.




"정말 지금까지 여한 없이 불행했고 행복했으며, 여러분들과 함께 하는 모든 날이 더할 나위 없었던 내 인생 전부이자 진심이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조준기를 가족으로 대표로 친구로 사랑하는 사람으로 대해줬던 모든 사람들에게 이리 부족한 나를 항상 보듬어주고 응원해줘서 고마웠다고 이렇게 얼굴도 못 보고 죄만 짓고 떠나 너무 가슴 아프다고"라고 말을 이어갔다.


문제는 추신 부분이었다. 여행에 미치다 조준기 대표는 "코로나 시국이니 장례식은 가족끼리만 해주고 지인들 부조는 남은 우리 가족들 크루들 다시 잘 살아갈 수 있도록"이라며 계좌 번호를 남겼다.




또 여행의 미치다 양떼목장 사건에 대해서는 "사건은 사건 그 자체만으로 과실을 따져주시길. 불필요한 인과들로 불필요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크루들이 새롭게 시작해 나갈 때 부디 많은 도움과 응원도 부탁한다"라며, "잘못은 혼자 한 건데 나머지 19명까지 싸잡아 욕할 필요 없다"라며 "얼마나 능력 있고 성실하며 나보다 떳떳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인데 괜히 나 때문에 이들 또한 피해를 본 사람들이다"라며 하소연했다.


한편 여행에 미치다 조준기 대표는 실종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어떻게든 문제를 해결하고 잘못이 있다면 값을 치를 생각을 해야지 이런 식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기는 건 끝까지 이기적이다"라며 "조준기 대표를 믿게 함께 일한 크루들은 뭐가 됩니까?"라며 일침 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0)